YTread Logo
YTread Logo

???? ???? ??? ??? ????

???? ???? ??? ??? ????
아직 동이 지도하는 이른 새벽 어시장 이 하루는 이미 시작됐는데요 매일 44만 커넬 상상이 거래되는 부산의 공동어시장 지금 보이는 것도 가 44 2배나 많은 양의 생선이 이곳으로 모인다 는 뜻입니다 고등어 부터 삼치 비용과 좀 다양한 어종이 거래 되는데 최근엔 고등어와 갈치가 많이 잡힌다 4 생선이 들어오면 그 기간 분류 작업을 시작하는데 여기에 동원되는 1월 만도 무려
300여 명 생명을 하오 해 만든 봉자 브록 i too 어 본류 작업은 배가 들어오기 시작하는 밤 10시부터 새벽 5시까지 진행되는 데 크기가 작은 갈치는 따로 분리된 어후 게재료 보아 됩니다 100g 이상 돼야 이제 18 될 거고 나머지는 다 이자 언능 용무로 느낀다고 있고 색깔이 좋아야 선포와 좀 바흐 정보들을 사람이 아마도 그 크기가 큰 갈치는 저 영어로 판매되고 풀치 라고도 불리는
작은 갈지는 공장으로 옮겨져 가공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요 무엇보다 최대한 빠르게 옮겨 신선한 상태를 1기 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꼼 족에 너무 1팩 20 합니다 2 돈에서 한참 검사 2 너무 양이 됩니다 업무 매출의 40% 가량이 11월부터 2월까지 겨울에 집중돼 있어 매일 갈지 수장을 받고 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업무 응용 갈 씨들이 옮겨진 것은 인근에 위치한 어육 공장 인데요
갈치는 옮기자 마자 냉동시킨 후 다음날 회전과 동시에 얼굴 만드는 과정이 시작됩니다 순식간에 작업대 위에 3 참사에 관한 갈치 될 그런데 굳이 업무명 재료로 갈치를 전화 한 이유는 뭘까요 밝기가 잘라서 이제 살이 많이 나오고 같이 생각을 했을 때 국물 맛이 진하게 걸어 나올 때문에 이 생명 사생 역 생육을 말했습니다 아 어묵은 생선살을 잘게 다져서 만드는데 그 생산
살을 만드는 곳이 바로 이 이어 6 공장입니다 목장과 하나만 인체 꽁꽁 언 생선을 끊임없이 다듬어야 하는 데요 4집 한다 예 합니다 고데기 에 그 사람 아 * 크더라구요 파티 욜로 욥의 아입니까 열려 텐데 어떤거 가치는 매장을 제거해야 비린내가 잡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때는 머리는 따로 보관을 하는데요 갈치 머리만 모아서 쓸곳이 있다는군요 으 대발이 다룰
가구의 해보면 탈탈탈 거 아아아아 아 저크 된거예요 게다가 내장은 사료 만드는 데 쓰인다고 하니 뭐 또 버릴 것이 없습니다 작업 시간이 길어질수록 생산 드린 내가 공장 안을 꽉 채우 지만 아직도 손질을 해야 에 갈치는 산 점인데요 요즘처럼 분량이 많은 날에는 한 사람이 되던 시간동안 300만 정도의 갈지를 성질 합니다 눈 만나 까지요 아무 사람도 없다는 거야 바로
분위기로 또 짬 볼까 이 모자입니다 신선한 재료를 공급하기 위해 해동된 발치는 그날 전부 다 덮는 것이 원칙입니다 이러지 얼마나 되셨어요 으 오오오 아 아무나 못한다 거야 오헤어 안녕하세요 거예 목장 값만 끼고서 사람이 남아 있는 생산을 계속 만지다 보면 장갑은 어느새 축축하게 졌는데요 소니 실이 면 따뜻한 물에 담가 잠시나마 언 손을 녹이는 게 전부입니다 아
그랬더니 걸면서 좀 녹지대 가 있어 어 4 there 생선을 다듬고 나서니 돌 터도 이 일을 놓지 못하는 건 노릇이 가족 때문입니다 머니원 내장이 제거된 갈 지는 거다 난 궁성 으로 옮겨져 첫 번째 3 2차 과정을 거치는 되요 세차도 봉돌을 안막히고 g 에게 처리 공정으로 들어가게 돼 너 세척된 갈치를 한 곳에 모아 다음 작업을 진행하는데 바로 생산 살과 뼈를 분리하는 과정 입니다
예전엔 가장 관거 로운 일이었지만 최근 이 과정이 기계화된 닭에 작업 속도가 3배 이상 빨라졌다 고 하는군요 후략 222 제 유끼는 갈치를 이동시키면서 일차적으로 톱니바퀴 같은 분리 장치 가 단단한 뼈와 살 분리하고 한 곳에 모아 진 생선 쌀은 다시 그 옆에 위치한 기계 속으로 돌아가 고 없기에 다져줍니다 마치 팥죽 같은 색을 띠고 있는 생산 자리 인데요 뜨거운 물속에
담겨 사람 익히는 것과 동시에 다시 한번 세척 과정을 거치고 나면 드디어 화약고 고향 생선살이 됩니다 물기를 짜낸 후 다시 op 다 지도서 체 만 같은 품속에 넣어 또 한번 걸러 내는 데요 총 3번의 분류 작업화 2번의 3 청 정성 끝에 탄생한 어육 입니다 튀는 이쯤 1일이 가중 좀 이상함 그런 저한테 라 그 이름 열어서 칠레 맥이 위해서 아 됐어요 아아 이거 아니고 뭔가 된 놈만
제품을 쓰고 있습니다 쫄깃하게 씹히는 식감을 살리기 위해 순수하게 생선 쌀만 걸러낸 건데요 좁은 구멍을 통한 어유 군 들어서 상품 정을 인정받게 됩니다 하지만 처음 작업을 시작할 때 산처럼 쌓여있던 갈치 양에 비해서 완성된 걸게 이 양은 적어 보이는데요 내가 주리라 지고 부담을 나누어 새책 반사회 쳐서 최종 며 나오는 거는 수리한 56% 백지로 를 내면 훨씬 좋지 우선
터가 읽다가 단어 때문에 15초 을 내어 지고요 아 8.2 짜이 낳을 것인가 장장 10시간에 걸쳐 완성된 어휴 참 기온에서 더욱 쫄깃해지는 생산 살의 특성상 완성된 어육 은 식감을 살리기 위해 하루동안 냉장보관 됩니다 와 7패 어에 에 빵빵 채워 가지고 충분히 맹을 잡아서 그 다음날 아침에 배 소요되고 있습니다 가족 생각에 50 년 7월 동안 매일 생산을 만족은 어머니들 그 애틋한
이 만들어낸 보양 생산이 겨울 절 별리 업무 맛의 비결이 었나 봅니다 구성은 무기 부산의 대표 식품 부터 에 전세계에 그런 세계인들이 함께 챙길 수 이면 그런날이 더비를 단 둘이서 뭐 합니다 아 이번엔 어묵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곳을 찾아갑니다 사람들 발찌를 북새통을 이루는 이것 건 서삼 17년째 뭉 목이 어묵 외길을 걷고 있는 소위 전개 편 될 이름 속에 공단 빠져
노력하게 잃어가는 거목 뚫 봄 묵을 직접 수제로 만들어서 파는 곳입니다 대략 아이 3층 대 쫀쫀한 해양의 맞느냐 모종 될 거예요 아 그 종류만도 20여가지 바로바로 튀는 어묵을 당일 판매하는 게 원칙입니다 초은 겨울 고소한 어묵 냄새는 피할 수 없는 강렬한 2655 어묵 아니 비염을 년 쫄깃하고 담백한 맛이 향기에 고단함을 날려줍니다 서울말 들었고 예 썩은 마크 살아
있구요 너무 손 도전장 더불어 그런거 하셨잖아요 부드럽고 매콤하고 꽃 차가 달 풀라고 하겠죠 그럼 저희 탄 식감이 살아있는 너 먹 을 만들어낸 비법이 있다는데요 바로 이 아이스박스 가 그의 보험을 상대합니다 업계의 다 젖은 반죽을 들어올리면 커다란 얼음 덩어리가 보이는데요 4 올라감 죽을 만들어서 어 영상 영도에 제품을 끄네요 영상 영도 영당 모두 사이에 그
온도를 이제 시키 줄라고 아 요즘 이던 겨울이 등이 어려움을 바닥에 깔고 이렇게 통화를 하고 있는데 로 전에 만든 도 오해 만들던 맛이 일정하지 예단 즉 자체의 온도가 높아지게 되며 는 e 배에서 씹는 식감이 안아줘요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서 반죽에 잘 길을 지켜 낸 겁니다 그리고 반죽을 섞을 때 에도 지겨운 원칙이 있으니 바로 맨 선 작업입니다 반죽에 각종 채소를
다져 넣은 후 벌리고 섞어 주는데 이때 맨손으로 작업을 해야만 반죽에 원더와 찰 길을 정확하게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웬 돈으로 어떻게 하시나요 축적 또 손 신화가 참고하는 게 인내심은 끊기고 직업중 시계 쭉 5 업무 공정도 기대가 되면서 쉬어 목을 보수하는 가게는 많이 사라졌는데 요 그래도 사람 설마 숨길 수 없다 며 37년간 이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사목의 다른 점 어
제가 목이 카시트 뭐 왜요 얼굴만 건물 받고 해낼 수도 없잖아요 17 이란 어린 나이에 생계를 위해 어묵 공양을 다니기 시작하는 것이 평생의 업이 됐습니다 어묵을 먹으며 행복해하는 사람들을 보는게 좋아서 이를 놓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제는 길에 축이 되는 것만 봐도 생산 짤의 상태를 가늠할 수가 있을 정도인데요 기름을 들어가고 4 무선 입자가 지옥의 2 풀이 및 허용
어디가서 어묵을 먹더라도 이게 좀 풀리면 없으면 에 생선 있잖아 이러다가 생각하십니까 어 겨울에 목 나 여러분은 사계절이 먹어도 제품이 탄력이 똑같아요 내가 유난히 알고 힘이 없는 겁먹은 생상 입자가 고르지 않은 전과 어묵 이라는 겁니다 이렇게 오게 있어선 울자 가라면 서러울 정도 것만 여전히 그는 살아온 시도를 반복하며 업무 연구를 계속하고 있는데요 으 땡
팀들이 시금치를 믹서기에 갈아도 간 추방의 함으로써 좀 손님들 입맛과 취향을 고려해서 보기 좋고 먹기도 좋은 어묵을 만들기 위해 어민 한 끝에 만들어낸 결실입니다 아 영도에 따라 크기와 모양도 각양각색 기계로 찍어낸 어묵은 따라할 수 없는 쉬어 목만 의 매력입니다 일단 어묵은 고정으로 작은 장 우려먹은 반찬용 5 색색의 옷을 입은 어묵은 손님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예전에는 간단 했어요 뭐 한 베어서 까지 내 당사 까지 품목 였는데 지금 장사를 뭐 한 시장에서 이십 년 넘게 하다보니까 항상 만들려 나는 이렇게 많아지고 어 5 손아귀에 힘을 일정하게 주어 반죽을 밀어 내면 순식간에 동글 동물 리프 너무 모양이 완성됩니다 투 뭐예요 왕방울 왕 방으로 무기 에요 옛날에 이렇게 기술을 배워서 이런식으로 제품은 만들었어요
때 될지 기계가 발전하지 못해 라지고 아 아 얘는 뭐 때 이렇게 손으로 이렇게 안 된 거예요 왜 예전에 저항 이야 고단했던 시절의 기억이 이제는 그의 자부심으로 남은 건데요 으 으 하루종일 쳐서 반죽을 빛 꽃이 지는 일은 힘들지만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취지 어묵의 맛을 보여주고 싶은 심정입니다 울 때까지 저랑도 구독 막 강 계엄 기 때문에 안정 못 찍고 건 하 1
그날까지 쭉 갑니다 37년 심지어 모 외길인생 그 가서 둔 시간과 정성 만큼 어묵에 맛은 깊어졌습니다 아 버프 예르바 적어진 것 거야 4 or 업무 가게라고 해서 찾아올 것만 이런 스파게티 아닌가요 업무 면 파타 어묵을 의원처럼 뽑아내서 만든 업무 미원 파스타 업무 특유의 쫄깃함과 감실 맛이 강한데요 이번엔 업무 면 짬뽕 까지 등장 어묵을 넣고 끓여 쓰니 곡물이 더 시원할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이렇게 따르면 각진 전연 다르게 다시 써요 들어봐 담백하고 깔끔해요 그야말로 어묵에 변심 이런 노력들 덕분에 한겨울 어묵 자랑한 앞으로도 계속 될 것 같습니다